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박 대통령 나체그림, 대단히 민망하고 유감…정치에선 품격과 절제 중요"

중앙일보 2017.01.24 10:40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한 누드그림이 국회에 전시된 것은 대단히 민망하고 유감스런 일”이라며 “정치에서는 품격과 절제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민주당 표창원 의원실 주최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리고 있는 ‘시국비판 풍자 전시회’에 박 대통령을 나체 상태로 표현한 작품이 등장해 논란이 불거진 사실을 가리켜서다. 문제가 된 작품은 프랑스 화가 에두아르 마네의 ‘올랭피아’를 패러디한 ‘더러운 잠’이란 그림이다. 이 그림에서 박 대통령은 나체로 침대 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고 최순실씨는 시녀로 등장한다. 또 주사 바늘과 침몰하는 세월호도 그려져있다.

문 전 대표는 “작품은 예술가 자유이고 존중돼야 하지만 그 작품이 국회에서 정치인 주최로 전시된 것은 적절치 않았다”며 “예술의 영역과 정치의 영역은 다르다. 예술에서는 비판과 풍자가 중요하지만 정치에서는 품격과 절제가 중요하다고 본다”고 꼬집었다. 표 의원은 “해당 작품은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오른 작가가 국정농단 사태를 풍자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전시회 장소 임대를 도와준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날 오전 민주당 지도부는 표 의원 주최 전시회 논란을 수습하기 위해 최고위원회를 열었다. 박경미 대변인은 최고위가 끝난 뒤 “표 의원을 당 윤리심판원에 회부하고 국회 사무처에 해당 작품의 전시 중지를 요청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예술 작품 자체에 대해서는 풍자 요소가 있을 수 있지만 이 작품은 반 여성적인 측면이 있다고 봤다”며 “의원실 주최로 전시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판단”이라고 윤리심판원 회부 사유를 설명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