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1일부터 신혼부부 ‘버팀목 전세대출’ 금리 0.2%P 내린다

중앙일보 2017.01.24 10:37
이달 말부터 ‘버팀목 전세자금 대출’을 신규로 받는 신혼가구의 이자 부담이 낮아진다. 버팀목 전세대출은 부부 합산 연소득 5000만원 이하 무주택 가구주(신혼부부는 6000만원 이하)의 전세보증금을 지원하는 상품이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31일부터 버팀목 전세대출을 받는 신혼부부 우대금리를 현재의 0.5%포인트에서 0.7%포인트로 상향 조정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경우 신혼부부는 현재의 1.8~2.4%보다 낮은 1.6~2.2%의 금리로 대출을 이용할 수 있다. 일반 가구(기본금리 연 2.3~2.9%)보다 대출금리가 0.7%포인트 낮아지는 셈이다.

월세 성실납부자의 경우 추가로 0.2%포인트를 우대받아 1.4~2.0%에도 이용 가능하다. 월세 성실납부자는 주택도시기금의 주거안정 월세자금 이용자 중 총 연체일수가 30일 이내이면서 12회차 이상 대출금을 이용하거나 상환한 후 2년 이내인 사람이다. 다만 기존에 버팀목 전세대출을 이용 중인 신혼부부는 추가 대출에 한해 상향된 우대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국토부는 이번 조치로 신혼가구 평균 대출액인 5400만원을 대출할 경우 연간 10만8000원의 주거비가 절감될 것으로 예상했다. 김헌정 국토부 주택기금과장은 “올해 신혼가구 우대금리 적용 예상 가구수(2만3437가구)를 고려하면 10년간 총 253억원의 이자를 아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