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상호 "친인척 비리 몰랐다는 반기문, 대선후보 자격 없다…제3지대는 신기루"

중앙일보 2017.01.24 10:26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24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겨냥해 “친동생과 조카 범죄행위에 대해 ‘잘 모른다’는 말로 비켜가는데 대통령이 되고 나서도 ‘난 잘 몰라서 책임없다’고 말할 거냐”며 “그러면 대통령 후보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역대 대통령들은 친인척과 주변 인사 등 가까운 사람을 관리 못해 국민들이 실망한 것”이라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가 뭐냐. 주변 사람 관리 못해서 국정을 농단하고 헌법을 위반 하는 일이 생긴 것 아니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 전 총장은 자기 주변 관리를 어떻게 할지 정확하게 말하라”며 “설 전에 국민들에게 ‘잘 모른다’는 이상의 이야기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반 전 총장의 조카 반주현씨가 장기간 병역기피자로 지명수배 돼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주현씨 아버지이자 반 전 총장 친동생인 반기상씨 말로는 형이 몰랐을리 없다는데 아무 조치를 안한거냐”며 “이 문제는 본격 검증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돈이 없어 정당을 선택한다고 하고... 이런 태도로는 어떻게 대통령을 하겠다는 건지, 설 연휴에 모일 유권자가 이정도 이야기를 듣고 (반 전 총장이) 대통령 후보로 적절하다고 판단할 리가 없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제3지대론에 대해서는 “허망한 신기루일 수 밖에 없다”며 “지금 민주당 지지율이 40%에 달하고 야권 지지율이 60%에 육박하는데 이런 상황에서 제3지대가 어디에 또 만들어지겠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권자를 분열시키고 이간질 시켜서 새로운 것을 만들겠다는건 정략적 사고”라며 “기존 정당에서 대통령이 될 수 없는 사람들의 이합집산으로는 안된다. 제3지대라는 모호한 표현으론 정치 혼란을 가중시키지 않았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