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병국 “반기문, 간 보는 느낌이 든다. 좌고우면하면 어려운 상황 계속 맞을 것”

중앙일보 2017.01.24 10:19
지난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개혁보수신당 중앙당 창당발기인대회가 열렸다. 당시 창당준비위원장을 맡은 정병국 의원이 발기인들에게 인사하고 있다.[중앙포토]

지난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개혁보수신당 중앙당 창당발기인대회가 열렸다. 당시 창당준비위원장을 맡은 정병국 의원이 발기인들에게 인사하고 있다.[중앙포토]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간을 보는 느낌이 든다”며 “이 현상은 과거의 안철수 현상과 비슷하다”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24일 YTN 라디오 프로그램 신율의 출발새아침에 출연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명확한 자기입장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입당문제도 입국 전에 명확한 방향을 가지고 왔어야했다”며 “추구하는 가치가 같으면 합종연횡이나 연대를 할 수 있지만 막연하게 제3지대라고 하니 뭔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 대표는 “반 전 총장이 판단을 잘해야 한다고 본다. 들어오셔서 여러 시행착오를 거듭하고 현실을 직시하셨을 것”이라며 “이것저것 좌고우면하면 어려운 상황을 계속 맞을 거다. 가치, 철학이 가장 잘 맞는 바른정당으로 오시는 게 맞다”고 지적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