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연재, 논란 딛고 '소탈한' 근황 전해

온라인 중앙일보 2017.01.24 10:10
[사진 손연재 인스타그램]

[사진 손연재 인스타그램]

'체조 요정' 손연재(23)가 근황을 전했다.

손연재는 24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카페에 앉아 있는 자신의 모습을 공개했다. 앞서 그는 지난 21일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오픈했다"고 소식을 알린 바 있다.

손연재는 지난해 11월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씨의 한 측근이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가 늘품체조 시연회에 불참한 뒤 문체부에 찍혔다'고 말하는 것을 들었다"고 말한 주장이 전해지면서 곤혹을 치렀다. 네티즌의 비난이 거세지자 손연재 측은 "늘품체조 시연회는 문체부와 체조협회 요청을 받아 체조를 알린다는 좋은 취지로 참석한 것"이라며 "대한체육회 대상도 광주유니버시아드에서 3관왕에 오른 활약 때문"이라고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섰다.

한편 김종 전 문체부 2차관은 23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8차 변론에 출석해 늘품체조 시연회에 손연재를 부른 건 청와대 결정이었다고 증언했다.

또한 김종 전 차관은 김연아가 시연회에 참석을 안 해 '스포츠영웅'으로 선정되지 않았다는 보도에 대해선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