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병국 "반기문,안철수현상과 비슷…간을 보는 느낌"

중앙일보 2017.01.24 10:09
정병국 바른정당 대표가 24일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에 대해 "과거의 안철수 현상과 비슷하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날 YTN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반기문 전 총장에 대한 기대가 굉장히 컸고 들어오기 전에 (지지율) 1등을 달리기도 했는데 귀국후 행보를 보면 기존 정치인과 행보가 똑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바른정당) 입당 문제도 열흘 이상 좌고우면 하는 모습 아니겠느냐"며 "입국 전에 명확한 방향을 갖고 왔어야 했는 데 지금보면 어쩌면 간을 보는 느낌이 든다"고도 말했다. 반 전 총장이 독자 신당창당이냐, 바른정당 입당이냐를 놓고 결정을 내리지 못하는 상황을 꼬집은 것이다.

정 대표는 "중요한 건 기본원칙을 갖고 내가 만들어 가야 한다는 생각을 해야지, 좌고우면하게 되면 어려운 상황은 계속 되지 않겠느냐. 이런 상황에서 가치·철학이 가장 잘 맞는 바른정당으로 오시는 게 맞지 않나 생각한다"고 거듭 입당을 촉구했다.

반 전 총장이 '제3지대 연대를 대선 전략으로 설정했다’는 중앙일보 보도와 관련 "(연대도) 중
심축이 있어야 한다. 정당정치에서 정당이 추구하는 가치가 같으면 연대할 수 있으나 막연하게 3지대라고 하는 데 그게 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불합리한 87년 체제를 바꾸는 개헌이란 목표로 개헌에 동의하는 사람끼리 빅텐트를 칠 수는 있다"고 덧붙였다.

정효식 기자 jjpo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