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상일 "반기문 중도하차 가능성 0%,내기 걸고 싶다"

중앙일보 2017.01.24 10:08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정무ㆍ메시지 분야에서 돕고 있는 이상일 전 의원은 24일 “반 전 총장의 중도하차 가능성은 0%”라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그럴 일(중도하차는) 절대 없을 것”이라며 “지지율이 약간 떨어진 것 때문에 언론에서 그런 관측도 하고 특정 정당에서도 계속 그런 이야기를 하고 있다. 지켜보셨으면 좋겠다. 내기라도 했으면 좋겠다”고 적극적으로 부인했다.

이 전 의원은 “반 전 총장이 귀국한 지 이제 열흘 조금 넘었다"며 "본인이 정치적 구상을 국민앞에 명명백백하게 밝히면 지지율은 반등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페이크 뉴스를 비롯해 반 전 총장 귀국 뒤 벌어진 각종 논란들에 대해 “어떤 배경에서 왜곡된 뉴스들이 생산·유포되는지는 모르겠지만 대선이 곧 치러지는데 각 후보 진영은 정정당당하게 선의의 경쟁을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누군가가 네거티브를 조직적으로 하고 있다고 보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엔 “확증이 없기 때문에 단정적으로 이야기할 수는 없지만 여러 가지 가짜 뉴스들이 주로 반 전 총장에 대해 집중된다”며 “국민들께서 나름대로 정확하고 현명한 판단을 하실 것”이라고 답했다.

신당창당이냐, 기존 정당 합류냐,아니면 그 중간단계로 제3지대에서의 플랫폼 창설이냐 등 반 전 총장의 향후 정치 행보와 관련, 이 전 의원은 “몇 가지 방법이 있지만 바로 한 가지를 선택해 추진하지 않고, 보다 좋은 방법이 어떤 것인가를 고민하고 있는 단계”라고만 설명했다.

서승욱 기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