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0년 넘게 위안부 할머니들과 함께한 유지태

온라인 중앙일보 2017.01.24 09:58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배우 유지태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10년 넘게 방문하며 선행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06년 유지태는 아름다운 재단을 통해 위안부 피해자인 김군자 할머니와 처음 인연을 맺었다. 당시 김 할머니가 악착같이 모은 돈 1억원을 사회에 기부하는 모습에 감동을 받은 유지태는 이후 할머니들을 정기적으로 찾게 됐다.

그는 수시로 김할머니가 사는 경기 광주시 '나눔의 집'을 찾아 할머니들의 말동무가 되어 시간을 보냈다. 뿐만 아니라 할머니들을 위한 기부와 후원도 이어갔다.

2011년 김효진과의 결혼식 때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결혼식장에 초대했다. 인생의 의미있는 날을 할머니들과 공유하고 싶어서였다.

2012년 위안부 피해자인 고(故) 김화선 할머니가 지병으로 별세하자 당시 촬영 중이던 유지태는 비보를 듣고 급히 나눔의 집을 방문했다. 그만큼 유지태에게 할머니들은 각별한 존재였다.

"대중에게 받은 사랑을 사회에 돌려주고 싶습니다" 그가 평소 했던 말처럼 유지태의 선행은 아직도 이어지고 있다.

이런 모습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진정한 개념 배우" "받은 사랑을 돌려준다더니…정말이네요"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