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 원산 갈마공항에서 ICBM 발사 준비 정황 포착"…美 '38노스' 분석

중앙일보 2017.01.24 09:42
강원도 원산 갈모 국제공항 인공위성 사진 [사진 구글]

강원도 원산 갈모 국제공항 인공위성 사진 [사진 구글]

강원도 원산 갈마 국제공항 인근에서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준비하는 듯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미국의 북한전문 매체인 ‘38노스’가 보도했다.

미국의 북한 군사문제 전문가인 조지프 버뮤데즈는 23일(현지시간) ‘38노스’ 기고문에서 동해에 인접한 갈마공항을 촬영한 위성사진 분석 결과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갈마공항 옆 미사일 발사장은 가로 24m X 세로 17m 크기인데, 최근 3개월 동안 진입로를 다시 포장하고 자갈을 깐 모습이 포착됐다”며 “이는 무수단 미사일보다 더 무거운 ICBM을 발사할 준비를 하는 징후”라고 분석했다.

버뮤데즈는 또 “갈마 발사장 안에 가로ㆍ세로 11m인 정사각형 모양으로 다져진 바닥이 발견됐다”며 “이는 새로운 발사대 설치 작업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아울러 “발사장에서 얼마 안 떨어진 곳의 땅을 판 흔적이 있다”면서 “ICBM 발사 시 원격 측정ㆍ촬영 장비를 설치하는 공사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지난 1일 신년사에서 ICBM 발사 준비작업이 마감단계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정황이 잇따라 포착되면서 한미 정보 당국은 이를 감시하고 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