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에도 블랙리스트?…트럼프 아들 비난한 美 SNL 작가 무기한 정직

중앙일보 2017.01.24 09:30
[사진 SNL 작가 Katie Rich 트위터 캡처]

[사진 SNL 작가 Katie Rich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풍자를 이어왔던 미국 NBC 방송 코미디쇼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SNL)' 작가가 트위터로 트럼프 막내아들 배런(10)을 비하했다가 무기한 정직 처분을 받았다.

22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SNL 작가 케이티 리치는 지난 20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배런은 이 나라의 첫 홈스쿨 사수(homeschool shooter)가 될 것"이라고 썼다.

이에 트위터에서는 "10살 어린이를 공격한 것은 무례하다"는 비난 여론이 들끓었다.
[사진 SNL 작가 Katie Rich 트위터 캡처]

[사진 SNL 작가 Katie Rich 트위터 캡처]

논란이 일자 리치는 이 트윗을 삭제한 후 23일 "무신경한 트윗에 진심으로 사과한다. 나의 행동과 모욕적인 발언을 깊이 후회한다. 변명할 도리가 없으며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문을 올렸다.

사과문에도 불구하고 리치는 배런을 겨냥한 비하성 트윗을 올린 직후 정직 처분을 받았다.
21일 SNL 방송 제작진 소개 자막에 리치의 이름은 등장하지 않았다.

트럼프는 대선 운동 기간부터 자신을 소재로 정치풍자를 한 SNL을 향해 "최악이다. 재미없고 출연진도 형편없다. 정말 나쁜 방송"이라고 비난한 바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