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번엔 2003년 대북송금특검 놓고 공방…박지원, 문재인 ‘선택의 문제’ 발언에 “거짓말”

중앙일보 2017.01.24 07:17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왼쪽)과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오른쪽)가 지난해 11월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1주기 추모식에서 악수하고 있다.[중앙포토]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왼쪽)과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오른쪽)가 지난해 11월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1주기 추모식에서 악수하고 있다.[중앙포토]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전 대표가 전남에서 대북송금특검에 대해 ‘검찰이 수사하느냐 특검이 수사하느냐 선택의 문제였다’라고 거짓말을 했습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북송금특검은 민주당에서도 모두 반대했고 심지어 당시 당대표였던 정대철, 사무총장 이상수 의원은 물론 노무현 대통령 정치적 스승이라던 김원기 고문도 청와대를 방문 반대했습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당시 문재인 민정수석은 새누리당 요구와 DJ와 차별화를 위해 대북송금특검을 노 대통령과 강행했습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전 대표에게 대북송금특검에 대한 TV공개토론을 제안합니다.떳떳하다면 기피하지 않을 것으로 확신합니다”고 밝혔다.

대북송금특검은 2003년 대북 비밀 지원설을 수사해야 한다는 한나라당 주장에 따라 이뤄졌다. 당시 민주당은 국회 본회의 표결 과정에서 퇴장하고 거부권을 행사하라고 노무현 대통령을 압박했다. 하지만 노무현 대통령은 특검을 수용하고 특별검사로 송두환 변호사(2007~2013년 헌법재판소 재판관)를 임명했다.

[사진 박지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 박지원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 23일 광주 서구 염주체육관에서 열린 광주·전남언론포럼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대북송금특검에 대한 사과를 했어야 하지 않느냐”는 질문을 받고 “대북송금특검 때문에 그 사건이 수사가 됐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뜻밖에 많은데, 대북송금특검은 수사를 하느냐 안 하느냐의 선택이 아니라 수사는 불가피한 상황에서 그 수사를 특검 혹은 검찰이 하느냐는 선택의 문제였다”고 밝혔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