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반기문 “힘 합치자” 김종인 “그쪽 희망사항”

중앙일보 2017.01.24 03:12 종합 8면 지면보기
반기문(얼굴) 전 유엔 사무총장이 친박·친문 세력을 배제한 ‘제3지대 연대’를 자신의 대선 전략으로 설정했다. 지난 21일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와 독대한 데 이어 정의화 전 국회의장,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 김한길 전 국민의당 의원,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등과 연쇄 회동을 추진하며 개헌을 고리로 한 제3지대 연대에 본격 시동을 걸었다. 반 전 총장 캠프의 이도운 대변인은 23일 “반 전 총장과 김종인 전 대표가 지난 토요일 저녁 배석자 없이 한 시간 정도 만났다”며 뒤늦게 회동 사실을 공개했다. 다른 관계자들도 “두 사람이 개헌과 경제민주화 등 대한민국 위기 극복 방안에 대해 폭넓은 대화를 나눴으며 반 전 총장이 김 전 대표에게 개헌으로 분열과 갈등을 통합하는 데 힘을 합치자고 제안했다”고 전했다.

지난 주말 비공개 만남 … 반 측 공개
김종인 “정치, 스스로 개척해야”

방송토론서 “대선 전 개헌 필요”
“재벌·노동 개혁” 동시 강조도

반 전 총장은 이날 KBS 토론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도 “양극단 세력을 제외한 개혁적 보수와 합리적 진보가 위기의 대한민국을 구하기 위해 힘을 합쳐야 한다”며 “여기에 동의하는 모든 분을 열린 마음으로 만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김종인 전 대표와 회동에 대해선 “상대방이 있어 대화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고만 했다.
추천 기사
그러면서도 “선거 때마다 국민이 서로 갈라져 싸우는 현실을 바꾸려면 선진국처럼 대선·총선을 동시에 실시하는 개헌을 해야 한다”며 김 전 대표의 ‘차기 대통령 임기 3년 단축론’과 비슷한 목소리를 냈다. 2020년 대선·총선을 함께 치르려면 올해 선출되는 대통령은 임기를 3년으로 줄여야 하기 때문이다. 또 “새 시대에는 견제와 균형을 전제로 한 분권형 대통령제가 가장 바람직하다. 개헌은 대선이 실시되기 전에 하면 좋지만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반대하고 있어 안타까울 따름”이라며 문 전 대표를 겨냥하기도 했다.

하지만 김종인 전 대표가 민주당을 탈당해 반 전 총장 중심의 개헌연대에 가세할지는 불투명하다. 김 전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만나려면 살짝 만나지 여러 사람이 알게 어떻게 만나느냐”며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연대는 반 전 총장 쪽) 희망사항으로 생각하면 되는 거지. 나는 별로 현재 상황에서 얘기할 것도 없다”고 덧붙였다. 이후 연합뉴스에 “정치가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처럼 이야기하지만 아무나 할 수 있는 게 아니다”며 “다 스스로 개척해야지, 막연하게 누구를 만나면 문제가 해결된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고도 말했다.

박지원 대표도 통화에서 “우리는 문을 닫았다고 선을 그었기 때문에 반 전 총장과 연대에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반 전 총장이 지지율 상승 등의 빅텐트 추동력을 마련하지 못할 경우 새누리당과 바른정당 등 기존 보수세력 기반으로만 입지가 한정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반 전 총장은 이날 KBS에선 재벌개혁과 노동개혁을 동시에 강조했다. 재벌개혁과 관련해 “균등한 기회와 정당한 보상을 통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관계를 만들고 납품단가 후려치기, 재벌의 상속, 순환출자 구조는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위해 대통령이 되면 직접 정치적 해법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표창원 민주당 의원이 대통령 등 선출직의 65세 이상 제한을 주장한 데 대해 “세계적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71세이고 80세, 거의 90세 된 분들도 있다”고 말했다.

정효식·박유미 기자 jjpo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