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랜드 가치 UP] 판소리 콘텐트 중심 세계 음악 교류의 장

중앙일보 2017.01.24 00:01 부동산 및 광고특집 5면 지면보기
전주세계소리축제
판소리 다섯바탕 공연에서 국악인 왕기석씨가 심청가를 완창하고 있다

판소리 다섯바탕 공연에서 국악인 왕기석씨가 심청가를 완창하고 있다

전주세계소리축제는 우리나라 판소리를 주요 콘텐트로 다루면서 세계 음악이 교류하는 장이다. 국내 축제로는 드물게 개막공연이나 브랜드공연을 자체 제작한다. ‘판소리 다섯바탕’을 대부분 완창으로 들을 수 있다. 지난해 축제에선 국내외 15개 연주팀 60여 명과 어린이합창단 100여 명이 개막공연을 장식하며 역대 최고의 공연이었다는 찬사를 받았다.

지난해 축제의 평균 유료좌석 점유율은 86.3%로 전년보다 유료좌석 점유율이 15%가량 높아졌다. 전주세계소리축제는 2012~2015년 4년 연속 세계 음악 전문지인 영국 송라인즈의 ‘세계 페스티벌 베스트 25’에 꼽혔다. 2015년엔 우리나라와 폴란드의 공동 프로젝트인 ‘쇼팽&아리랑’을 4년 연속 기획해 국악인과 해외 음악인의 컬래버레이션을 확대하며 음악인의 역량을 끌어올렸다.

정심교 기자 simky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