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취임식에서 하품 한 10살 아들의 동영상 보니…

중앙일보 2017.01.22 15:43
트럼프가 취임사 낭독하는 동안 하품하는 배런.

트럼프가 취임사 낭독하는 동안 하품하는 배런.

아버지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으로 취임하는 날이었지만, 10살 막내 아들 배런 트럼프에겐 지루하고 지친 하루였다. 트럼프가 대통령 취임사를 낭독할 때 배런은 몇 차례나 하품을 했다. 트럼프가 취임식 직후 의회에서 미 대통령으로서 첫 행정명령에 사인하는 중요한 순간, 배런은 트럼프 바로 뒤에서 어린 친척동생과 까꿍놀이를 했다. 백악관에 입성하는 퍼레이드 행진 땐 어머니 멜라니아 트럼프의 손을 뿌리치며 앞서 걷기도 했다.
 
 
│배런의 까꿍 놀이

딱 10살 남자아이가 할 법한 철없는 모습에 미국인들은 “귀엽다”는 반응이다. 온라인상에서 취임식 날 배런의 모습만 모은 동영상이 인기를 끌고 있다.

▷여기를 누르시면 '어머니 멜라니아의 손 뿌리치는 배런' 동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한 네티즌은 “트럼프 취임식은 지루했다. 배런을 보는 게 가장 재밌었다”고 감상평을 남겼다. 또 다른 네티즌은 “배런이 취임식 때 한 하품 수가 내가 미시경제학 수업 때 하는 하품 수보다 많았던 것 같다”고 했고, 어떤 네티즌은 “트럼프 가족 중 가장 호감가는 친구가 될 것 같다”고 썼다.

성인이 되기 전 대통령의 남자 자녀가 백악관에 들어가기는 배런이 존 F 케네디 주니어 이후 54년 만이다. 존 F 케네디 대통령의 아들인 케네디 주니어는 당시 생후 3개월 아기였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