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번 국도 폭설로 차량 고립…제설차 13대 긴급 투입

중앙일보 2017.01.20 18:51
  
30㎝ 넘는 폭설로 동해안 7번 국도 차량들이 장시간 고립됐다.

20일 오후 6시 현재 동해안 주요 도로인 7번 국도에 차량이 길게 늘어서 5시간 넘게 꼼짝도 못 하고 있다. 이에 제설차 13대 긴급 투입해 제설작업을 벌이고 있다.

한꺼번에 많은 눈이 내리면서 제설 차량 투입이 늦어졌고 속초 대포항 앞 도로에서는 차량들이 3시간 넘게 갇히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전부터 퍼붓기 시작한 폭설로 양양과 속초를 연결하는 7번 국도 곳곳이 부분 통제됐다. 양양군 정암리에서 강릉 방향으로 교통이 사실상 마비된 상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