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항철도, 설 연휴 임시열차 운행 등 특별수송계획 마련

온라인 중앙일보 2017.01.20 18:15
공항철도는 설 연휴 기간 열차 이용객들의 교통편의를 위해 1월 26일부터 30일까지 특별수송계획을 수립해 시행한다. 이에 따라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동안에는 연휴를 활용해 해외여행을 떠나는 출국객을 위해 서울역을 출발하는 인천공항행 첫차가 평소보다 30분 빠른 4시 50분으로 앞당겨 운행된다.

귀경객이 몰릴것으로 예상되는 29∼30일에는 심야 임시열차(신설 4회, 구간연장 2회)를 편성하고 인천공항에서 출발하는 직통열차 막차 시각도 연장하는 등 하루 총 7회의 임시열차를 운행하여 귀경객의 귀가편의를 제공한다.

심야 임시열차 운행으로 29일과 30일 인천공항역에서 출발하는 일반열차 막차는 각각 다음날(30일, 31일) 오전 1시 5분에 출발해 디지털미디어시티역에 1시 44분경 도착하고, 서울역 출발 막차는 다음날 오전 1시 5분에 출발하여 1시 38분에 검암역에 종착한다.

같은 기간동안 인천공항역에서 출발하는 직통열차(인천공항∼서울역 논스톱 43분 연결)도 임시열차가 운행되어 서울역행 막차 시각이 오후 10시 20분까지 연장된다.

공항철도측은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지방 거주 여행객들이 직통열차의 종착역인 서울역까지 보다 빠르게 이동하여 KTX 등의 열차를 연계 이용할 수 있도록 처음으로 직통열차 임시열차를 신설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공항철도는 연휴 기간동안 대표적 혼잡역인 서울역과 인천공항역의 근무인력을 증원하는 등 고객 서비스 강화에 나선다.

서울역 도심공항터미널에서는 탑승수속 카운터를 기존의 2배 이상 규모인 최대 16개까지 확대해 탄력적으로 운영하며 수하물 처리 용량도 증가시키는 등 이용객 증가에 대비할 계획이다.

한편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 연휴를 맞아 1월 26일부터 2월 3일까지 인천공항역 트래블센터에서는 고객과 함께하는 윷놀이 이벤트가 진행된다. 트래블센터에서 직통열차 승차권을 구입한 고객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던진 윷의 모양에 따라 휴대폰 보조배터리, 동전지갑, 손난로 등이 선착순 5000명에게 증정된다.

같은 기간동안 트래블스토어(서울역ㆍ인천공항역)에서도 수하물 보관 및 배송과 외투보관 서비스 요금을 각각 10%, 30%씩 할인 제공한다.

또 27일부터 31일까지는 중국의 춘절(1.27∼2.2) 기간에 한국을 찾은 유커를 위한 환영 부스를 인천공항역에 설치하고 통역 서비스, 한류 연예인 포토존 이벤트, 기념품 증정 등의 행사를 서울시와 공동 진행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