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반기문 만남, 현안 논의하자고 하면 고려하겠다”

중앙일보 2017.01.20 17:58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사진)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의 만남 가능성에 대해 “앞으로 진행 과정에서 특별한 현안에 대해 논의하자고 하면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20일 국회 본회의가 끝난 후 ‘반 전 총장과 만날 용의가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직 만나자는 연락을 받은바 없다”면서 이렇게 답했다.

안 전 대표는 “반 전 총장의 대선 출마 여부도 여전히 반반 정도로 보고 있다”며 국민의당 입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여러 개인 의견이 있을 수 있지만 지금으로서는 의구심이 깊다”고 말했다.

이어 반 전 총장의 지지율에 대해 “이번 대선은 국민의당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후보 간의 대결이 될 것”이라며 “이번 대선에서 정권교체는 시대적 요구”라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향후 자신의 대선 행보에 대해선 “설 전후해서 전국에 다니려고 한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의 측근인 김성식 의원은 “안 전 대표는 우리나라 정치발전을 위해 다당제를 유지해야 하고 자신이 물러서면 다당제를 유지할 사람이 없다는 신념이 매우 강하다”며 “좌고우면하지 않고 나아가는 게 지금 분위기”라고 지지율과 상관없이 완주 의지를 확고히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