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원 동해안 지역 폭설에 교통 정체·사고 잇따라

중앙일보 2017.01.20 16:47
김도훈 기자

김도훈 기자

20일 강원 동해안과 산간에 내린 폭설로 영동지역 도심이 마비됐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까지 강원 지역 적설량은 고성 간성 38㎝, 속초 청호 33.1㎝, 고성 토성면 봉포리 29.5㎝, 양양 28㎝, 북강릉 21.2㎝, 정선 북평·삼척 13㎝, 정선 9.5㎝를 기록했다. 산간은 미시령 33㎝, 진부령 32㎝를 기록했다.
 

[사진 속초소방서]


눈 폭탄이 쏟아지면서 강릉·속초 등 동해안에 위치한 도심은 도로는 뒤엉킨 차량들로 정체 현상을 빚고 있다. 강릉시 홍제동 강릉영동대 앞 영동고속도로 입구는 수 백m 늘어선 차들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경포동 인근 7번 국도도 폭설로 인해 정체가 심한 상황이다. 사고도 잇따르고 있다. 이날 낮 12시25분쯤 원주시 소초면 장양리 인근 자동차전용도로에서 25인승 버스 1대가 눈길에 미끄러지면서 넘어졌다. 이 사고로 버스에 타고 있던 최모(65ㆍ여)씨가 숨지고 18명이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강원 속초~인제를 잇는 미시령 동서관통도로 상행선 구간은 사고 예방을 위해 부분 통제되고 있다. 동해 중부 전 행사에 풍랑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소형어선이 잇따라 조난했다. 속초해경은 조난한 어선 7척을 항구로 호송하고 연락이 두절된 거진선적 H호(승선원 1명)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강릉=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