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오아이 임나영이 수상 소감 중 '울컥'한 사연

온라인 중앙일보 2017.01.20 16:33
 

[사진 유튜브 캡처]

아이오아이(I.O.I)의 리더 임나영이 신인상 소감을 말하다 '울컥'했다.

지난 19일 서울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제26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에서 신인상을 수상한 아이오아이는 무대로 올라왔다.

그룹의 리더인 임나영의 "하나 둘 셋~" 선창에 멤버들은 "Yes, I love it! I.O.I 입니다! 안녕하세요!"라는 인사로 수상 소감을 시작했다.

임나영은 "저희가 아이오아이로서 공식적으로 모습을 보이는 게 오늘이 마지막인데요"라며 말문을 열었지만, 감정이 복바쳐 오른 탓에 "너무 감사드리고요..."라고 한 뒤 말을 잇지 못했다.

이에 주변 멤버들은 "울지마 울지마"라며 팀의 리더를 다독였고 이어 마이크를 쥔 김세정은 "오늘은 기쁜 날"이라며 리더를 대신했다.

안정을 되찾은 임나영은 마이크 앞으로 다가가 마무리짓지 못한 감사인사를 전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아이오아이 사랑해요"라며 신인상 수상 소감을 마쳤다.

그간 무뚝뚝한 표정으로 팬들에게 '스톤나영'이라 불린 리더 임나영의 이번 눈물은, 그동안 아이오아이를 사랑해준 팬들을 향한 고마운 마음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아이오아이는 이날 시상식을 끝으로 콘서트를 제외한 공식 활동을 종료했다.

임유섭 인턴기자 im.yuseop@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