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클래식계까지 '한한령'…中, 백건우 비자 발급 거부

중앙일보 2017.01.20 13:44
중국 한한령의 여파가 클래식음악계로 번지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19일(현지시간) 클래식평론가 노먼 레브레히트가 운영하는 클래식음악 뉴스 사이트 '슬립드 디스크(Slipped Disc)'에 따르면 피아니스트 백건우의 비자 발급이 거부됐다.

백건우는 오는 3월18일 중국 구이저우성 구이양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협연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중국의 떠오르는 피아니스트 사 첸(Sa Chen)으로 교체됐다.

레브레히트는 "백건우는 2000년 9월 중국에서 공연을 위해 초청을 받은 첫 한국인 아티스트였다"며 "(이번 공연 취소는 사드에 따른) 지역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썼다.

실제로 중국 베이징의 경우 지난해 11월 이후 한국 연주자에 대한 공연 허가를 내준 바가 없다.

소프라노 조수미 역시 2월19일 광저우를 시작으로 중국 투어를 돌 예정인데, 비자 발급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조수미 소속사 SMI엔터테인먼트는 "예상했던 것보다 비자 발급이 늦어지고 있다"며 "속사정을 정확히 알 수 없어 현재 기다리고 있는 중인데, 투어 시작 날짜가 얼마 남지 않아 걱정"이라고 밝혔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