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담배도 한류? KT&G지난해 해외 실적 사상 최고

중앙일보 2017.01.20 12:54
KT&G의 지난해 해외 담배 판매량이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KT&G는 20일 지난해 해외 담배 판매량이 전년보다 4.7% 증가한 487억 개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2년 연속 최고 판매량을 갈아치운 것이다. 판매액 역시 역대 최고액인 8억1208만 달러(9500억원)로 집계됐다. 이같은 실적은 중동과 러시아 등 기존 시장 외에도 아시아, 아프리카, 중남미 등 신흥시장 유통망이 확대됐기 때문으로 KT&G는 분석했다.

KT&G는 1998년 처음 담배 수출을 시작하며 해외 시장 개척에 나섰다. 2008년부터는 터키를 시작으로 이란, 러시아에 현지 공장을 설립했다. 2011년에는 인도네시아의 담배회사를 인수했다. 지난해부터는 아예 글로벌 사업 조직을 독립 조직(CIC·Company In Company) 체제로 개편하며 본격적인 글로벌 경영에 나섰다. 해외 판매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에쎄'는 물론 '레종'과 '보헴' 등 해외에서 잘 팔리는 전략상품을 글로벌 브랜드로 키우려 한다.

KT&G 관계자는 “해외 시장을 적극 개척한 결과 현재 전 세계 50여 개국에 제품을 수출하는 글로벌 담배 기업으로 성장했다”며 “앞으로도 공격적인 투자와 다양한 제품 개발을 통해 수출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KT&G의 호실적에 대한 비판도 존재한다. 세계 각국이 저마다 금연정책을 펼치면서 담배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커져가고 있기 때문이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