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청원·최경환 당원권 정지 3년 징계, 윤상현도 1년 정지

중앙일보 2017.01.20 11:57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서청원 의원(오른쪽). 서 의원 앞에 앉은 사람은 정우택 원내대표다. [중앙포토]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서청원 의원(오른쪽). 서 의원 앞에 앉은 사람은 정우택 원내대표다. [중앙포토]

새누리당 윤리위원회는 20일 친박 핵심 인사인 서청원ㆍ최경환 의원에 대해 ‘당원 권한 정지’ 3년의 징계를 결정했다. 윤상현 의원은 1년 당원권 정지 처분이 내려졌다.

당 윤리위는 서ㆍ최 의원이 지난해 4ㆍ13 총선의 참패 원인으로 지목된 당 계파 갈등의 원인을 제공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윤 의원은 지난해 총선 공천 과정에서 “김무성(당시 당 대표) 죽여버려!”라고 말하는 통화 녹음 내용이 공개돼 비판을 받았다.

이날 징계 결정 전부터 당 안팎에선 중징계가 유력하게 예상됐었다. 이와 관련해 윤리위도 서ㆍ최ㆍ윤 의원에게 “20일 윤리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소명하라”는 최후통첩을 보내기도 했다.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 취임 후 서 의원은 “거짓말쟁이 성직자 인명진은 이제 당을 떠나 주시길 바란다”고 말하는 등 인 위원장과 갈등을 빚어왔다. 반면 윤상현 의원은 19일 “인 위원장의 쇄신책을 지지한다. 선처를 베풀어달라”고 밝혔지만, 이날 중징계는 피하지 못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