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욕설 논란' 때문? 서인영, 인스타그램 삭제

온라인 중앙일보 2017.01.20 11:26
[사진 과거 서인영인스타그램]

[사진 과거 서인영인스타그램]

'욕설' 논란에 휩싸인 가수 서인영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삭제했다.

19일 오후부터 서인영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접속 불가능 상태에 놓였다. 서인영의 인스타그램 페이지에는 "죄송합니다. 페이지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란 안내가 게재됐다.

이에 욕설 논란으로 인스타그램에서도 서인영을 향한 비난이 계속되자 탈퇴한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제기됐다. 네티즌들은 서인영 인스타그램에 "그렇게 살지마라" "그럴거면 왜 촬영했냐"와 같은 댓글을 달며 서인영을 비난했다.

지난 19일 서인영은 '님과함께2' 촬영 중 욕설을 하는 동영상이 공개되며 논란에 휩싸였다. '님과함께2' 제작진 중 한 명이라고 주장한 제보자는 영상을 올리며 당시 서인영의 안하무인한 태도를 비난했다.

서인영 측은 "실수한 부분에 대해 정확히 인지하고 있습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