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윤선 '블랙리스트, 김기춘이 시키니 따랐을 뿐'" 특검서 진술…조 장관과 특검은 "오보"

중앙일보 2017.01.20 06:24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중앙포토]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중앙포토]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박영수 특별검사팀 소환조사에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지시를 받고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다”는 진술을 했다고 CBS노컷뉴스가 20일 보도했다. “블랙리스트를 전혀 본 적이 없다”는 김 전 실장의 입장과 다른 진술이다.

특검 해명

하지만 조 장관은 이날 문체부를 통해 보낸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에서 “그렇게 진술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특검팀도 출입기자들에게 '오보'라고 밝혔다.

노컷뉴스가 접촉한 사정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조 장관은 17일 특검 조사에서 블랙리스트 작성에 자신이 관여한 것을 일부 인정하며 “이 모든 것은 김 전 실장이 지시해 (당시 정무수석이던 나로서는) 어쩔 수 없이 따랐을 뿐”이라고 말했다. 블랙리스트 작성과 그에 따라 문화계 인사를 차별적으로 지원한 데 대한 공모 의혹에 선긋기를 한 것이라고 노컷뉴스는 분석했다.
노컷뉴스는 특검팀이 ‘대통령의 여자’였던 조 장관에 대해 ‘국정농단의 공모자’가 된 점을 위로하며 자백을 유도했다고 보도했다. 조 장관이 소환 다음날 아침에서야 귀가하게 된 것도 이 같은 심경 변화에 따른 진술이 뒤늦게 나왔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조 장관은 2014년 6월~2015년 5월까지 정무수석을 지냈고, 김 전 실장은 2013년 8월~2015년 2월 청와대에서 재직했다. 특검팀은 둘이 근무하던 당시 김 전 실장→조 장관→교육문화수석실→문체부로 거치는 지시ㆍ협업 라인을 통해 블랙리스트가 전달된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서는 김종덕 전 문체부 장관과 신동철 전 정무비서관 등이 구속된 상태다.

하지만 특검 관계자는 "근거 없는 내용이 기사화된 것 같다"며 "김 전 실장과 조 장관 모두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선 부인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해당 보도를 부인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