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전 6시 서울 6㎝ 눈… 출근길 교통혼잡 우려

중앙일보 2017.01.20 06:18
오전 6시 서울에 6㎝ 눈…교통 혼잡 우려

수도권·충청 등에 5㎝ 안팎 많은 눈
낮기온도 영하권…도로결빙 가능성
낮에 대부분 그쳐, 21일에도 눈

19일 밤부터 내리기 시작한 눈이 20일 오전까지 이어지면서 수도권과 충청 등지에서는 아침 출근길 교통 혼잡이 우려되고 있다.

기상청은 20일 "서울과 인천·경기 등 수도권과 충청지역 전역, 전북·경북·경남 일부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서쪽지방을 중심으로 눈이 내리고 있다"고 밝혔다.

19일 밤부터 20일 오전 6시까지의 전국 주요 지점별 적설량을 보면 서울 6㎝를 비롯해 인천 8㎝, 김포 8㎝, 강화 6.5㎝, 부천 6㎝, 수원 4.8㎝, 세종 5.5㎝, 원주 4.3㎝ 횡성 3㎝, 홍천 2.5㎝, 제주 3㎝ 등이다.

기상청은 "20일은 기압골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나 중국 중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며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눈이 오다가 낮에 대부분 그치겠으나, 호남 서해안과 제주도(눈 또는 비)는 오후까지 이어지겠다"고 예보했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동풍의 영향으로 밤까지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20일 밤까지 지역별 예상 적설량을 보면 ▶강원 영동, 제주도 산지, 울릉도·독도 5~20㎝ ▶강원 영서, 경북 북동 산지, 경북 북부 동해안 3~8㎝ ▶그 밖의 전국 1~5 ㎝ 등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많은 눈이 오겠고,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며 "출근길 교통과 보행자 안전,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20일 낮부터는 찬 대륙 고기압이 확장하면서 기온이 평년보다 낮아지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

20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도 0도에 머물겠고, 21일 아침에는 서울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8도까지 떨어지겠다. 21일 아침에도 서울의 최저기온이 영하 9도로 예상된다.

한편 주말인 21일에는 중국 상하이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다가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차차 받겠다. 전국이 가끔 구름 많다가 차차 흐려져 밤에 중부지방(강원 영동 제외)과 호남, 경남 북서 내륙에 눈이 오겠다.

21일 밤 예상 적설량은 중부지방(강원 영동 제외)과 호남, 경남 북서 내륙 모두 1㎝ 안팎이다.
휴일인 22일은 기압골의 영향에서 벗어나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대륙 고기압의 영향을 차차 받겠다.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눈이 오다가 아침에 대부분 그치겠고, 오후부터 차차 맑아지겠다. 호남과 제주도는 밤까지 구름 많고 눈이 오겠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