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 측 "차명폰이란 사실 몰랐을 것"

온라인 중앙일보 2017.01.19 21:02
[중앙포토]

[중앙포토]


박근혜 대통령 법률 대리인단의 이중환 변호사는 박 대통령이 차명 휴대전화(대포폰)을 썼다는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의 발언에 대해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변호사는 19일 오후 탄핵심판 7차 변론기일 중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정 전 비서관의 발언에 대해 "그런 취지의 증언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 변호사는 "정 전 비서관이 '대통령이 대포폰이라는 사실을 몰랐을 것'이라는 취지로 증언했다"며 "(대통령은) 그냥 비서관이 주면 받아서 통화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게 대포폰이란 사실을 알면서도 통화했을 것이라고 인정되진 않을 것"이라 덧붙였다.

정 전 비서관은 이날 '대통령도 차명 폰이 있느냐'는 국회 소추위원 측의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해 사실상 대통령이 대포폰을 이용했다고 주장했다.

김은빈 기자 kimeb2659@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