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경련 이승철 부회장 “청와대, 미르재단 일 도우라고 압박”

중앙일보 2017.01.19 20:28
청와대가 미르재단에 직원을 파견해 일을 도와주라고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를 압박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이승철(사진) 전경련 상근부회장은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 같은 취지로 진술했다.

그는 ‘전경련에서 월급을 주는 직원을 보내 재단이 시키는 일을 하라는 게 미르재단의 제안인 것 맞나’라는 검찰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 부회장은 이어 “전경련 직원이 140명 정도인데 거기(미르재단)에 보낼 형편이 아니었다”며 “알아서 잘 할 텐데 왜 우리까지 끌어들이나 싶어 보내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또 “미르재단의 제안을 거절한 이후 파견 건과 관련해 최상목 전 경제금융비서관으로부터 ‘협조해 줄 방안을 찾아보라’는 압박이 왔다”고 덧붙였다.

만약 이 부회장의 증언이 사실로 확인되면 최순실이 미르재단을 이용해 이권을 챙기는 데 청와대가 깊숙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짙어진다. 미르재단은 K스포츠재단과 함께 최씨가 이권을 챙기기 위해 설립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최씨는 미르·K스포츠재단에 50여 개 대기업이 774억원을 출연하게 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강요) 등으로 기소됐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