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주광역시 "새마을기 철거"…광역시 중 최초

중앙일보 2017.01.19 18:55
광주광역시는 19일 "유신 잔재 논란을 빚어온 새마을기를 게양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광역시 가운데 청사 안팎에 새마을기를 걸지 않는 곳은 광주시가 유일하다. 전국 자치단체 중에서는 서울특별시와 성남시를 비롯한 일부 기초단체가 새마을기를 게양하지 않고 있다.

광주시는 당초 각계 의견을 수렴해 새마을기 철거 여부나 시기를 결정할 예정이었으나 이날 박근혜퇴진광주시민운동본부 측이 새마을기 철거를 요구하면서 일정을 앞당겼다. 시민운동본부 측은 이날 오후 광주시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새마을회관 예산 지원 중단을 요구했으며 강제로 새마을기를 내렸다.

앞서 광주광역시의회는 지난 10일부터 새마을기를 게양하지 않고 있다. 아울러 광주시는 올해 지원키로 했던 북구 새마을회관 건립비 5억원 지원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지자체 청사의 새마을기는 1976년부터 내무부령으로 게양을 의무화하고 있다.

광주광역시=최경호 기자 ckha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