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운찬 "모든 국민에게 휴식 주자" 대선출마 선언

중앙일보 2017.01.19 18:25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19일 “대한민국을 동반성장국가로 만들기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던지겠다”며 사실상 대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자신의 책 『우리가 가야할 나라, 동반성장이 답이다』의 출판기념회를 열고 “모든 준비를 끝냈다. 어떤 희생도 감수할 각오가 돼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침몰하는 대한민국을 구하고자 제가 가진 지식·경험·신념을 온몸과 마음으로 나라에 바치기 위해 촛불의 바다에 섰다”며 “세월호가 침몰하는 데도 국민을 보호하는 국가는 없고 '타락한 권력'만 있었다. 광장의 촛불이 꺼지지 않는 것은 이 꼴로 만들고도 패권을 앞세우는 정치를 믿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선 출마 선언과 함께 ‘동반성장 5대 정책’을 제시했다. 특히 정 전 총리가 제안한 '국민휴식제'는 직장인을 포함한 모든 국민에게 '안식월'을 주는 정책이다. 대학교수가 일정기간 연속 근무한 뒤 1년여간을 쉬는 '안식년'이 있는 것처럼 국민들도 가족과 함께 보낼 시간을 보장해야 생산성향상과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된다는 구상이다.

이날 정당합류 여부를 명확하게 밝히지 않은 정 전 총장을 붙잡기 위해 각당에선 의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와 천정배 전 대표, 바른정당 정운천 의원 등이다. 최근 제3지대 구상을 내건 정의화 전 국회의장도 이날 행사를 찾았다. 박지원 대표는 축사를 통해 “어떤 당과 사람은 닫혀 있는데 정 전 총리는 열려 있고, 국민의당도 열려있는 정당”이라며 “반드시 국민의당에 와서 꼭 한 번 겨뤄봤으면 좋겠다”며 적극적으로 표현했다. 바른정당 정운천 의원은 “혹시 정 전 총리를 바른정당으로 모실수 있지 않을가해서 (찾아)왔다”며 “한국에서 가장 중요한 경제 양극화·동반성장의 새로운 미래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가진 정 전 총리가 꼭 우리 당에 왔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정 전 총리는 행사직후 기자들을 만나 “신당창당을 할 힘이 없다. 정당 가입업시 혼자 할 수도 있고, 기존 정당과 함께할 수도 있다”며 “저는 생각보다 훨씬 개방적이고 유연한 사람이다. 동반성장에 대해 뜻을 같이하면 (누구든) 연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