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일까지 폭설… 안전처, 대설.한파.풍랑대비 당부

중앙일보 2017.01.19 18:02
국민안전처는 19일 관계부처와 17개 시·도 실·국장이 참석한 가운데 대설·한파·풍랑대비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안전처에 따르면 20일까지 강원 영동지역에 5~20㎝가량의 눈이 내리고 서울·경기와 충청 북부, 강원 영서, 경북 북동지역에 5~10㎝ 이상의 눈이 내릴 전망이다. 전 해상에 높은 물결이 일고 동해상에는 강한 풍랑과 너울성 파도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안전처는 고갯길과 램프, 지하차도 등 취약구간에는 제설장비와 자재를 전진 배치하고 눈이 내리기 전에 제설제를 살포하도록 각 자치단체에 당부했다. 노후 주택 등 붕괴 우려 시설물 4204곳은 집중 관리하고 비닐하우스·축사·수산시설 등 취약시설 34만2410곳에 대해서는 사전 예찰을 강화하도록 지시했다.

관계기관에 국립공원 입산을 통제하고 출근길 교통혼잡에 대비해 주요 도로 제설을 당부했다. 갯바위·방파제·해안도로 등 위험지역을 사전에 통제하고 재해문자전광판 등 예·경보시설과 마을방송 등을 활용해 홍보활동에 나설 것도 요청했다.

세종=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