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무성 “반기문 갈 곳 없다…우리 바른정당 밖에”

중앙일보 2017.01.19 17:35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이 19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 “새누리당은 절대 안 갈 것이고, 우리 바른정당 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바른정당 부산시당 창당대회에서 “반 전 총장은 갈 곳이 없다”며 “(반 전 총장이 온다면) 우리 바른정당이 우파를 대표한 정권 창출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반 전 총장에게 비판의 날을 세우고 있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반 전 총장은 10년 동안 업적을 세우고 금의환향했다”며 “국민에게 인사드리는 도리 아닌가. 그런데 이걸 가지고 문 전 대표가 헐뜯고 다니는데 이런 사람이 대통령 되면 안 되지 않겠나”라며 비판했다.

이어 김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이 사과하고 탈당했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잘못했을 때는 사과하는 것이 도리다. 박 대통령은 사죄를 했어야 했다”며 “그럼에도 박근혜 대통령은 국민이 인정할 수 있는 사과를 하지 않았다. 그래도 보수는 그대로 살아야 할 것 아니냐. 새누리당을 살리기 위해서는 탈당부터 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반기문 전 총장의 움직임에 따라 같이 움직이겠다는 의원들이 있다. 그 의원들에게 충고하고 싶다. 정치는 자기 철학과 소신에 따라 진로를 결정하는 것”이라며 “충청권 의원들이 반 전 총장과 같이 하겠다고 하는 데 그것은 오히려 반 전 총장을 충청권에 고립시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