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젊어서 고생은 사서도 한다"…반기문 발언

중앙일보 2017.01.19 17:27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조선대 특강에서 청년들에게 한 발언이 구설에 오르고 있다.
18일 반 전 총장은 광주 조선대학교에서 열린 강연에서 "제가 요즘 한옥체험을 한다.
좋은 호텔에서 살다가 요즘 화장실 하나 밖에 없는 온돌방에서 직원들과 같이 자는데 세계 인류와 같이 한 번 고통을 나눠보겠다는 정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단견에 한 번 놀라고, 그 당당함에 두 번 놀랄 수밖에 없다"며 "온돌방은 커녕 난방비조차 마련하기 힘든 청년이 수두 룩하다"고 비판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여러분이 해외 진출을 해서 일이 없으면 자원봉사라도 어려운 곳에 가서 해야 한다"며 "젊어서 고생은 사서도 한다는 말이 있다"고 말한 사실이 알려지며 청년층의 반발을 샀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발언을 영상에 모았다.

영상 ·글 조수진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