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BS, 황교익 반박 "현 시점은 대선 정국…모든 대선 후보 지지자 출연 배제"

중앙일보 2017.01.19 15:40
[중앙포토]

[중앙포토]

KBS1 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 제작진이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지지했다가 출연 금지를 당했다고 주장한 바에 대해 "사실 왜곡"이라고 반박했다.

19일 KBS 제작진은 "황씨의 주장은 매우 자의적인 것으로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공식 입장을 내놨다.

이들은 "출연 일정을 조율하던 중 황씨가 문 전 대표의 지지모임인 '더불어포럼'의 공동대표로 참여했고, 이를 인지한 즉시 대선정국에 돌입한 현시점의 민감성을 고려해 출연 시기를 잠정 연기해줄 것을 권유했다"고 말했다.

이어 "황씨가 부당하다고 해서 여아를 막론하고 모든 유력 대선 후보를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공식 직책을 맡은 인사의 출연은 배제한다고 다시 양해를 구했지만 황씨는 재차 문제를 제기했다"고 덧붙였다.

'아침마당' 측은 또 "황씨가 매우 자의적인 해석과 주장으로 KBS와 제작진의 명예와 제작 자율성을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KBS 제작 가이드라인'은 선거 기간 중립성 유지를 위해 후보자 또는 캠프에서 공식 직책을 맡거나 특정 정당 혹은 후보자를 공개 지지한 사람은 출연시키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제작진은 전했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페이스북 캡처]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페이스북 캡처]

황씨는 18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더불어포럼에 공동대표로 참여해 KBS 방송 출연이 금지됐다"고 폭로했다.

그는 "정당에 가입한 것도 아니고 선거운동원으로 등록한 것도 아니고, 선거기간도 아닌데 특정 정치인을 지지하는 자발적 전문가 네트워크에 참여했다는 것만으로 방송 출연이 금지됐다고 통보 받았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어 "문재인 지지자 말고 다른 정치인의 지지자가 출연 금지 통보를 받은 적이 있냐고 묻자 담당 피디는 답해주지 않았다"고 주장해 'KBS 블랙리스트' 논란이 불거졌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