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윌버 로스 "중국이 가장 보호무역해"…대중국 통상압박 예고

중앙일보 2017.01.19 15:37
윌버 로스. [사진 블룸버그]

윌버 로스. [사진 블룸버그]

윌버 로스(80·사진) 미국 상무장관 내정자가 18일(현지시간) 중국을 “가장 보호무역주의적인 국가”라고 지목했다. 전날 세계경제포럼에서 “중국은 개방적”이라고 역설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말을 정면으로 반박하면서 향후 중국에 대한 강력한 통상압박을 예고했다.

로스 내정자는 이날 상원 인준청문회에 출석해 “중국은 실천하지도 않으면서 자유무역에 대해 말만 많이 한다”며 경제 규모가 큰 나라 가운데 “가장 보호무역주의(most protectionist)”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악의적인 무역행위, 자국 국유기업에 대한 부당한 생산보조금 행위를 참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가가 대기업을 사실상 소유하면서 은행과 각종 제도를 통해 지원하는 중국의 경제 시스템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나는 다른 어떤 전임 내정자보다 철강과 자동차 산업, 섬유 등의 불공정 무역을 직접적으로 경험한 사람”이라며 “철강과 알루미늄 덤핑을 막기 위해 고율의 관세를 부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윌버 로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핵심 경제 참모다. 특히 무역 분야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금융그룹인 로스차일드 회장을 지낸 로스는 특히 철강·석탄·섬유 등 자유무역으로 큰 피해를 입고 부실해진 기업을 인수해 구조조정을 한 뒤 되파는 방식으로 부를 쌓았다. 이 덕에 ‘기업사냥꾼’ ‘파산의 왕’이란 별명을 얻었다. 그는 지난 1997년 한국 외환위기 당시 한국 정부와 국제 채권단과의 협상 중재역을 맡아 한국 정부로부터 표창을 받기도 했다.

로스 내정자는 “나는 친(親)무역론자지만 그것은 미국 근로자와 제조업 기반을 해치지 않는 ‘합리적 무역(pro-sensible trade)’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로스 내정자는 20일 트럼프 정부가 출범하자마자 북미자유무역협정(나프타·NAFTA)을 손보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트럼프는 나프타가 ‘역사상 최악의 협정’이라며 캐나다·멕시코와의 재협상을 시도하되 실패하면 취임 200일 안에 폐기하겠다고 밝혀왔다. 로스 내정자는 나프타 재협상은 “차기 정부가 아주 아주 빨리 다룰 토픽(very very early topic)”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수출을 늘려야 하며, 에너지 자족률도 높여야 한다”며 “트럼프 당선인은 취임 후 각종 경제규제를 철폐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