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유라 대신 교수가 직접 그림 그려…과제물 보니

중앙일보 2017.01.19 15:34

이 교수가 대신 그린 정유라 과제물 (김병욱 의원실 제공)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학점 특혜와 관련해 정씨의 그림 과제를 교수가 직접 제출했다는 내용이 공개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19일 “의류산업학과 이인성 교수가 정유라가 과제를 제출하지 않자 직접 악세사리 사진과 일러스트를 그려 첨부한 뒤 학점을 부여했다”며 해당 사진을 공개했다. 김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정씨의 학점 인정 서류와 특별감사 문답서 내용을 검토한 결과다.

이 교수는 '글로벌융합문화체험 및 디자인연구'과목의 기말 과제물을 정씨가 제출하지 않자 본인이 직접 과제를 제출한 뒤 점수를 부여했다. 이 교수는 교육부 감사에서 정씨의 기말 과제물을 대리 작성한 데 대해 “대회 출전 및 훈련을 열심히하는 학생”이라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수는 교육부 감사 과정에서 본인의 과실을 시인했다.

이 교수가 대신 그린 정유라 과제물 (김병욱 의원실 제공)

이 교수가 대신 그린 정유라 과제물 (김병욱 의원실 제공)



김 의원은 “이 수업의 중간고사 과제물은 '의상 디자인 및 제작과정'을 제출하는 것이었는데 정씨는 단순히 기성복을 입고 찍은 사진만 제출하고도 성적을 인정받았다”며 “이화여대 교수들이 왜 정유라의 아바타처럼 움직였는지 윗선과 몸통에 대해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