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는 형님' 회식 때 부르지도 않았는데 참석한 JTBC 아나운서

온라인 중앙일보 2017.01.19 15:23
[사진 짱티비씨 유튜브 캡처]

[사진 짱티비씨 유튜브 캡처]

JTBC 장성규 아나운서가 '아는 형님' 회식에 참여한 후기를 남겼다.

19일 공개된 유튜브 짱티비씨 채널에는 '아는형님과 우주소녀의 비선실세, 반고정을 향한 장성규 아나운서의 폭주'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장성규 아나운서는 "녹화 역사 상 최초로 오프닝부터 클로징까지 풀타임으로 뛰었다"며 "풀타임은 곧 고정으로 가는 길이 아니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작진이 날 진짜로 고정으로 할 것 같은데 마음의 준비가 안됐다"며 "갑자기 고정으로 넣으면 어떡하냐"면서 호들갑을 떨었다. 그러면서 "물론 영철이 형보다는 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장성규 아나운서는 '아는 형님' 회식 후기에도 참여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그는 "부르지도 않은데 어떻게 갔냐"는 질문에 "굳이 뭐 불러야 하냐"며 "식구처럼 가는 거지"라고 답했다.

장성규 아나운서는 "'아는 형님' 인스타그램에 회식 사진이 올라왔길래 '가면 안 되냐'고 댓글을 달았다"며 "그 날 회식에서 마지막까지 남은 사람은 나"라고 기뻐했다. 이어 "그래서 아내에게 오버하지 말라고 엄청 혼났다"고 멋쩍은 듯 웃었다.

장성규 아나운서가 출연하는 '아는 형님'은 오는 21일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