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기문, 기자가 계속 '위안부 입장' 묻자 또 발끈

중앙일보 2017.01.19 14:01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19일 한-일 정부간 위안부 합의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손가락질을 하며 발끈하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지난 18일 같은 질문을 하는 기자들을 지칭해 “나쁜 X들”이라며 직설적인 표현을 한 이후 재차 불쾌함을 드러낸 셈이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오전 대전 카이스트를 찾아 특강을 한 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마지막으로 말씀해달라’고 하자 길을 걸어가다 자리에 멈춰선 뒤 “내가 어제 길게 답변했으니 그걸로(되지 않았느냐)”며 질문한 기자를 향해 손을 뻗어 손가락질을 하는 제스쳐를 한 뒤 차에 올라탔다. 앞서 반 전 총장은 지난 18일 대구 시내 한 식당에서 청년층과 만난 자리에서 기자들이 위안부 합의에 대해 묻자 “위안부에 관해 제가 역사적인 과오를 저지른 것처럼 말하는데 절대 아니다. 앞으로는 언론이 묻더라도 위안부 문제에 답변 안하겠다”며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이 식사 자리가 끝나자 반 전 총장은 식당을 나오며 이도운 대변인에게 “이 사람들(기자)이 와서 그것(위안부 문제)만 물어보니 내가 마치 역사의 잘못을 저지른 것 같다”며 “나쁜X들이에요”라고 발언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