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장실 하나 있는 온돌방에서 한옥체험 중"…반기문 발언 구설수

온라인 중앙일보 2017.01.19 13:42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조선대 특강에서 청년들에게 한 발언이 구설에 오르고 있다.

18일 반 전 총장은 광주 조선대학교에서 열린 강연에서 "유엔 사무총장을 하며 어려운 데 갔는데 한국 청년을 만날 때가 있었다. 여기 어떻게 왔느냐고 물어보니 자원봉사로 왔고, 생활은 원주민과 같이 한다고 하더라. 참 존경스러웠다"고 말했다.
송봉근 기자

송봉근 기자


이어 "제가 요즘 한옥체험을 한다. 좋은 호텔에서 살다가 요즘 화장실 하나 밖에 없는 온돌방에서 직원들과 같이 자는데 세계 인류와 같이 한 번 고통을 나눠보겠다는 정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를 두고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단견에 한 번 놀라고, 그 당당함에 두 번 놀랄 수밖에 없다"며 "온돌방은 커녕 난방비조차 마련하기 힘든 청년이 수두룩하다"고 비판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여러분이 해외 진출을 해서 일이 없으면 자원봉사라도 어려운 곳에 가서 해야한다"며 "젊어서 고생은 사서도 한다는 말이 있다"고 말한 사실이 알려지며 청년층의 반발을 샀다.

뿐만 아니라 이순신 장군이 태어난 도시를 광주라고 말했으나 이순신 장군의 출생지는 서울 건천동(현 인현동)인 것으로 알려져 또 한 번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