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김태희 오늘 결혼, 가회동 성당은 철통 보안

중앙일보 2017.01.19 13:35
19일 오후 가수 비와 배우 김태희의 혼인미사로 알려진 서울 종로구 가회동 성당에 경호원이 삼엄한 경비를 펴고 있다. [일간스포츠]

19일 오후 가수 비와 배우 김태희의 혼인미사로 알려진 서울 종로구 가회동 성당에 경호원이 삼엄한 경비를 펴고 있다. [일간스포츠]

비(35ㆍ본명 정지훈)와 배우 김태희(37)가 5년 열애 끝에 가회동 성당에서 백년가약을 맺는다.

비와 김태희가 철통보안 속에서 혼인미사를 하는 가운데 장소는 서울 종로구 가회동 성당으로 알려졌다. 19일 오후 2시 가족 및 친지, 최측근 지인들만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미사가 치러진다.

결혼식을 앞두고 이날 오전 11시쯤부터 성당 주변에는 경호원들이 배치되는 등 본격 결혼식 준비가 시작됐다. 소속사 관계자들도 일찌감치 성당으로 와 두 사람의 결혼을 도왔다.

비와 김태희는 이날 결혼으로 5년 열애의 결실을 맺게 됐다. 지난 2012년부터 공개 교제해 온 두 사람은 비가 김태희의 권유로 세례를 받고 천주교 신자가 되는 등 차근차근 결혼을 준비해왔다.

비와 김태희는 앞서 지난 17일 결혼을 발표하면서 “현재 시국이 불안정하고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이기에 결혼식은 최대한 조용하고 경건하게 천주교 성사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소와 시간은 소속사 관계자들에게도 비밀에 부쳤다. 초대된 하객들에게도 당일 오전까지 장소를 알려주지 않았을 정도 보안에 철저했다.

12시쯤부터 하객들이 입장하면서 장소가 알려지게 됐다. 비와 김태희는 결혼식 이후 사진을 따로 공개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