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두언 "내가 반기문이면 MB 안 만난다"

중앙일보 2017.01.19 10:59
정두언(새누리당 의원). 김상선 기자

정두언 새누리당 의원. 김상선 기자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MB)의 핵심 참모였다가 이후 멀어졌던 정두언 전 의원은 19일 “내가 반기문이라면 MB를 안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만약에 MB표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MB표가 있으면 당연히 반기문한테 가는 것이고, MB를 싫어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그럼 그 싫어하는 사람들을 또 실망시키는 것이다. 득보다 실이 많다”며 이렇게 말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발언이나 행동이 자주 구설에 오르는 데 대해 정 전 의원은 “잔매에 골병든다고, 반 전 총장의 장점은 무게감인데, 자꾸 실수하면 웃음거리가 된다. 무게감이 떨어지면 아주 결정적인 것”이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특히 반 전 총장 캠프 내부의 잡음과 혼선에 대해선 “이대로 가면 선거를 치르기 힘들 것"이라며"첫 단추를 잘못 끼우고 있기 때문에 이런 식으로 가서는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MB계 인사들의 반 전 총장 캠프 참여에 대해서 정 전 의원은 “이 사람들을 보면 후보를 위해서 일하는 게 아니라 자기 자신을 위해 일하는 경우가 많고, 후보와 내가 가깝다는 걸 과시하느라 다들 선거판에 붙어있다”고 혹평했다.

“차기 정권은 내 손으로 뽑겠다”는 MB의 발언을 전했던 과거 한 월간지 보도가 화제에 오르자 정 전 의원은 “만약 그게 사실이라면 착각도 유분수다. 이명박 대통령님을 누가 기억이나 제대로 하고 있느냐”고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 전 총장의 향후 행보에 대해선 “(여러가지 실수로)스스로를 완전히 왜소화 시켜버렸다”며 “갈 곳이라곤 바른정당밖에 없게 돼 버렸다. 보통문제가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 국민의당에 들어가는 게 고위험, 고수익을 얻는 것”이라며 “일단 안철수를 꺾어 안철수의 표까지 같이 들고 정치교체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승욱 기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