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용 영장 기각] 이재용 영장 기각 두고 안민석·김성태 격한 싸움…왜?

중앙일보 2017.01.19 09:56
[중앙포토]

[중앙포토]

바른정당 김성태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 영장 기각을 두고 다툼을 벌였다.

김 의원과 안 의원은 19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생중계로 이 부회장 구속 영장 기각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안 의원은 처음부터 "밥맛 떨어지는 날이다" "사법부 향해 침이라도 뱉고 싶은 심정이다" "사법부가 완전히 미쳤다" 등 조의연 판사가 이 부회장 영장을 기각한 것에 대해 격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김 의원은 "의문의 1패를 당한 기분이다" "형사 사건의 구속 여부는 판사가 죄가 되느냐, 아니냐의 판단에 따라야 하는 것은 맞지만 여러 가지 의문이 남는 것은 현실이다" 등 안 의원에 비해 다소 이성적으로 답변했다.
관련 기사
그러자 진행자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는 "이런 타이밍에 바른정당이 '삼성 이재용 부회장을 구속하라'는 당의 입장을 전하면 인기가 올라갈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안 의원은 "바른정당은 죽었다 깨어나도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김 의원은 "기각됐지만 대한민국의 1등 기업 총수에게 뇌물 공여, 횡령, 위증 혐의로 영장이 청구되었다는 것만으로도 정경유착이라는 우리 사회에 어두운 단면이 존재한다는 것을 특검이 충분히 밝혀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에 "저런 말씀이 바른정당의 한계"라며 "이 정도로 위안 삼자.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은 그렇지 않다"고 공격했다.

김 의원은 "안민석 의원께서 아침에 격분한 사실은 인정하지만 이것은 방송이다"라며 "적절한 방송 용어로 방송해주기를 강력하게 요청한다"고 반박했다.

안 의원은 이에 그치지 않고 "김성태 의원님 당 이름이 뭐죠?"라고 물었다.

김 의원은 "계속 그렇게 상대를 무시하는 안 의원의 자세가 나온다면 단호하게 대처하겠다"며 "무시에도 한계가 있는 거지"라며 발끈했다.

안 의원은 "갑자기 기억이 안 나네. 다른 국민들도 비슷할 것 같은데. 새누리당에서 나온 다른 보수정당"이라고 물러서지 않았다.

결국 김 의원도 "민주당도 안민석 의원이 난리 떨지 않으면 안 된다"고 격한 반응을 보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