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윤선 장관, 보수단체 동원해 친정부 시위 주도

중앙일보 2017.01.19 08:49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정무수석 시절 보수단체를 동원해 '관제대모'를 지시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19일 한겨레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특검팀은 2014년 6월 정무수석으로 취임한 조 장관이 세월호 참사 이후 정부에 대한 비판 여론이 커지자 '우파들도 가만히 있으면 안 된다'며 보수단체를 동원해 친정부 시위를 주도한 사실을 확인했다.

특검은 조 장관이 보수단체의 친정부 시위에 등장하는 구호까지 챙길 정도로 관제데모를 주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보수단체를 동원해 정부를 비판하는 세력에 대한 고소·고발은 물론 언론에 정부정책에 찬성하는 기고 글까지 싣도록 한 사실을 파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