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검, '좌파 인사에게 정부 예산 지원 없도록 하라' 박 대통령 지시 판단"

중앙일보 2017.01.19 07:55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하고 있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박근혜 대통령이 “좌파 문화 예술계 인사들에게 정부 예산이 지원되는 일이 없도록 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파악했다고 동아일보가 19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특검은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2014년 5월 박 대통령이 이 같은 지시를 내렸다고 판단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최초의 블랙리스트는 박 대통령의 이 같은 지시에 따라 신동철(56ㆍ구속) 당시 청와대 정무비서관 주도로 만들어졌다. 최초 리스트엔 80여명의 문화계 인사가 포함됐는데, 여기엔 박 대통령을 허수아비 그림으로 풍자한 홍성담 작가도 들어있었던 것으로 특검팀은 파악했다.

이에 특검은 14일 신 전 비서관의 상관이었던 박준우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소환해 신 전 비서관으로부터 이와 관련하 업무보고를 받았는지 조사했다. 특검은 최초의 블랙리스트가 만들어진 뒤 조윤선 문체부 장관 주도로 리스트 명단이 점차 늘어난 구체적인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특검은 20일 예정된 조 전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실질심사에서 이 같은 수사 내용 일부를 재판부에 설명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