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바마, 고별회견서 "트럼프, 푸틴과 핵무기 감축 협상 가능할 수도"

중앙일보 2017.01.19 07:51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고별 기자회견을 열고 8년 재임 기간의 성과와 소회를 밝혔다.

오바마는 "미·러 양국의 건설적 관계는 전 세계의 이익에 부합하는 것"이라며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과) 심도 있는 회담을 재개할 수 있다면, 양국 모두 핵무기 비축량을 줄일 여지가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과) 심도 있는 회담을 재개할 수 있다면, 양국 모두 핵무기 비축량을 줄일 여지가 많다"고 전망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선 "강대국이 약소국을 괴롭히는 것"이라며 "전 세계적인 기본 권리를 옹호하고 강화하는 미국의 핵심역할을 보여주는 좋은 예"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퇴임 후 계획과 관련해 집필 및 대통령 도서관 건립을 위한 기금 모금 활동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2020년 민주당 선거 승리를 위해 활동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바마는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불법체류 청년 추방 유예'(DACA) 행정명령을 폐지하려 한다면 가만히 입을 닫고 있지 않겠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