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바둑 둘 땐 스마트폰 금지” 대국장, 수능시험장처럼 바뀐다

중앙일보 2017.01.19 02:30 종합 25면 지면보기
‘알파고’를 필두로 한 인공지능(AI) 바둑 프로그램의 급성장이 바둑계를 뒤바꾸고 있다. 변화는 바둑의 패러다임뿐 아니라 경기 규정·규칙, 기전 운영 방식 등 바둑계 전반에 걸쳐 다양하게 일어나고 있다. AI로 인해 현재 달라지고 있거나 앞으로 변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바둑계의 풍경을 살펴봤다.

달라지는 바둑계 풍경
바둑 앱으로 수읽기할 가능성 커져
대국 도중 전자기기 사용에 제동
온라인 대회 실명제, 인증제도 검토
일본선 규정 어기면 최고 제명까지

AI의 기력이 급성장하면서 등장한 새로운 변수는 AI를 활용한 ‘훈수(訓手)’가 가능해졌다는 것이다. 그전까지는 경기에서 선수가 스스로 답을 찾는 것 외에는 해결책을 얻을 방법이 없었다. 하지만 완벽한 수읽기를 구사하는 AI가 등장하면서 이야기가 달라졌다. 수읽기가 막혔을 때 AI의 도움을 받아 위기를 타개하는 일도 충분히 가능해졌다.

이에 따라 바둑계에선 대국 도중 스마트폰 사용에 관한 규제를 강화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한국기원은 다음달 운영위원회를 열고 구체적인 방안과 대응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정동환 한국기원 전략기획실장은 “AI의 발달로 대국에서 기계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상황이 가능하게 됐다. 대국 도중 전자기기 사용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는 방안에 대한 논의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일본 장기 최강자 쉬는 시간에 앱 사용 의혹
그간 휴대전화와 관련한 규정이 없었던 건 아니다. 다만 기존 규정은 휴대전화 소음으로 상대 대국자에게 피해를 주는 행위를 막는 것이 주목적이었다. 2010년 제정된 휴대전화 규정에 따르면 대국장에서 벨이나 진동이 1회 울리면 경고, 2회 울리거나 통화를 하면 반칙패 처리토록 하고 있다.

일본기원도 최근 대국 중 전자기기를 사용하는 선수를 중징계하도록 했다.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기원은 개정 ‘대국 관리 규정’을 지난 11일부터 적용했다. 규정을 보면 전자기기의 관리는 프로기사 개인에게 맡긴다. 하지만 대국 중에는 절대 사용할 수 없고, 이를 위반할 경우 대국 정지에서 제명까지 징계를 내릴 수 있다. 특히 대국 중간의 휴식 시간에도 부정으로 의심될 만한 전자기기의 사용을 엄격히 금했다.

일본기원이 전자기기 관련 규정을 서둘러 개정한 것은 일본장기연맹의 사례 때문이다. 일본장기연맹은 지난해 10월 선수의 전자기기를 대국 중에는 관리자에게 맡기도록 하는 새로운 규칙을 만들었다. 장기 관련 애플리케이션(앱)과 스마트폰 보급에 따른 부정을 우려해서다. 그럼에도 같은 달 제29기 용성전 준결승전에서 장기 톱기사 중 한 명인 미우라 히로유키(三浦弘行) 9단이 쉬는 시간에 자리를 이탈해 장기 앱을 사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일본장기연맹은 ‘부정행위에 대한 증거 없음’으로 조사를 마무리했지만, 이 일은 전자기기 규제에 대한 필요성을 환기하는 계기가 됐다. 중국은 아직 전자기기 사용과 관련한 구체적인 규정이 없다.

AI의 등장은 기전 운영 방식에도 변화를 가져올 전망이다. 오프라인 기전의 경우 일부 대회에 남아 있는 점심시간을 폐지하고, 대국 도중 외부인과 접촉을 차단하는 등 규정이 엄격해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를 담당하는 변기천 삼성화재 홍보파트 책임은 “아직 검토 단계까진 아니다”고 전제한 뒤 “앞으로 프로기사들이 AI의 도움을 받을 가능성이 커지면 기전 운영 방식에 뭔가 변화가 필요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대국자를 볼 수 없는 온라인 기전은 상당수가 사라지거나 새로운 방식을 도입할 수밖에 없다. 한 온라인 바둑 사이트 관계자는 “앞으로 온라인 바둑대회는 참가자 실명 확인을 강화하고 인증제도를 도입하는 등의 추가적 검증 절차가 필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 기사
 
기전 운영 방식과 바둑 규정도 손질
바둑경기의 규칙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양건 프로기사회장은 “AI의 영향으로 바둑경기의 규칙이 늘어나고 규정이 강화되는 추세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대국이 열릴 무렵인 지난해 3월 한국기원은 바둑경기의 모호한 부분을 명료하게 하고 세부 내용을 강화하는 규칙·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 개정안은 1년간의 유예기간이 끝나는 오는 3월 시행된다. 개정안에 따르면 대국 도중 화장실 사용 횟수와 시간에 대한 규제가 엄격해진다. 또 착점의 기준을 명료하게 재정립하고 경고 및 반칙 규정을 세분화했다.

이밖에도 AI 바둑 프로그램의 등장은 바둑의 통계화·수치화를 촉진할 가능성이 크다. AI 바둑 프로그램의 특성은 수마다 승률을 계산할 수 있다는 점이다. 손근기 5단은 “AI의 승률 분석 모델은 바둑 해설과 보급 활동 등 다방면에 활용될 수 있다. 바둑의 외연을 넓히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수현 명지대 바둑학과 교수는 “AI를 통해 얻은 데이터는 바둑이 스포츠 종목으로서 입지를 다지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나아가 바둑의 세계화에도 긍정적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