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ift&] 73년 전통의 깊은 맛…조상님들도 반한 대한민국 대표 차례주

중앙일보 2017.01.19 00:01 0면
백화수복은 국산 쌀을 100% 원료로 하고 저온 발효 공법과 숙성방법으로 청주 특유의 부드럽고 깔끔한 맛을 잘 살린 우리나라 대표 청주다.[사진 롯데주류]

백화수복은 국산 쌀을 100% 원료로 하고 저온 발효 공법과 숙성방법으로 청주 특유의 부드럽고 깔끔한 맛을 잘 살린 우리나라 대표 청주다.[사진 롯데주류]

롯데주류는 다가오는 설을 맞아 명절 선물용으로 73년 전통을 지닌 대한민국 대표 청주인 ‘백화수복’을 추천했다. ‘백화수복’은 ‘오래 살면서 길이 복을 누리라’는 뜻을 지닌 전통 술로서 받는 이의 건강과 행복을 비는 마음이 담겼다.

롯데주류 ‘백화수복’
국산 쌀 100%…부드럽고 깔끔
특허 받은 효모 이용해 빚어 내

백화수복은 국내 차례주 시장의 70% 이상을 차지하며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제품이다. 국산 쌀을 100% 원료로 하고 저온 발효 공법과 숙성방법으로 청주 특유의 부드럽고 깔끔한 맛을 잘 살린 우리나라 대표 청주로 꼽힌다. 또 롯데가 자체 개발해 특허 출원까지 마친 효모를 이용해 백화수복 특유의 깊은 향과 풍부한 맛을 자랑한다.

차게 마셔도 좋고 따뜻하게 데워 마셔도 좋아 조상님께 올리는 제례용이나 명절 선물용으로 안성맞춤이다. 명절차례 또는 선물용 백화수복은 제품 용량이 700ml·1?·1.8ℓ 등 세 가지 제품으로 돼 있어 소비자 편의나 용도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73년 전통의 백화수복은 조상들이 사용하던 대로 엄선된 쌀로 정성껏 빚은 제품”이라며 “깊은 향과 풍부한 맛으로 모든 세대가 함께 즐기기에 좋은 술”이라고 말했다.

‘설화’도 명절에 소중한 분께 드리는 기품 있는 선물로 좋다. 최고급 수제 청주인 ‘설화’는 청주특유의 맛과 향이 그대로 살아있는 것이 특징이다. 최고 품질의 쌀을 도정 과정에서 52%나 깎아내고 특수효모로 장기간 저온 발효해 만들었다. 쌀의 외피를 깎아내는 작업에서부터 발효, 숙성, 저장 등 모든 제조공정을 수작업으로 빚어 만들기 때문에 생산량이 한정되어 있다. ‘200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2009 세계 환경포럼’ 등 세계적인 회의의 공식 만찬주와 건배주로 선정되며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국향’은 엄선된 쌀을 100% 원료로 저온에서 세 차례 발효시켜 깊고 그윽한 맛이 일품인 순미주(純米酒)다. 데우지 않고 8도 정도로 차게 마시면 깊은 풍미를 느낄 수 있으며 담백하고 깔끔한 뒷맛이 특징이다.

송덕순 객원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