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설] 국민 우롱하는 ‘페이크 뉴스’, 발본색원해야 한다

중앙일보 2017.01.18 21:43 종합 34면 지면보기
온갖 미확인 정보들이 온라인 공간에서 기승을 부리고 있다. 대선을 앞두고 유언비어·음모론이 활개 치는 건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이번에는 ‘가짜 뉴스(fake news)’까지 가세한 점에서 심각성이 더하다. 페이크 뉴스는 짜깁기 영상으로 거짓 정보를 사실인 듯 포장해 유통시키는 것이다. 실제 보도물과 형식이 같고 언론사 로고가 박힌 영상도 첨부돼 진짜 뉴스로 착각하기 십상이다.

뉴스 탈 쓴 유언비어, 대선 정국서 기승
짜깁기 영상으로 상대방 마구잡이 공격
투명한 정보공개·합리적 취사선택 절실

 대표적인 것이 최근 며칠간 온라인 실시간 검색 1위를 차지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퇴주잔 소동’이다. 그가 지난 14일 선친의 묘를 참배한 뒤 퇴주잔에 담긴 술을 마시는 모습의 27초짜리 영상이 발단이 됐다. 이로 인해 반 전 총장은 “버려야 할 퇴주잔 술을 마시는 결례를 저질렀다”는 비난에 시달렸다. 하지만 이 영상은 누군가가 짜깁기해 퍼뜨린 페이크 뉴스로, 반 전 총장은 퇴주잔의 술을 마신 사실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영상을 본 사람들은 대부분 사실로 믿고 있다고 한다.

 이뿐 아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변호인인 서석구 변호사는 헌법재판소 변론에서 “김정은의 명령에 따라 남조선이 횃불을 들었다”는 노동신문 보도를 인용해 “일부 촛불시위 참가자들이 북한의 지령을 받았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가 문제의 보도가 페이크 뉴스임이 드러나 곤욕을 치렀다. 안희정 충남지사도 “안토니우 구테흐스 신임 유엔 사무총장이 반 전 총장의 대선 출마는 유엔 협약 위반이라고 지적했다”는 보도를 인용했다가 페이크 뉴스임이 확인돼 발언을 취소했다. 이렇게 페이크 뉴스가 극성을 부리는 것은 대통령이 일개 사인과 한 몸이 돼 국정을 농단하는, 상상조차 하기 힘든 일이 사실로 확인된 점도 작용하고 있다. 허황된 소문들도 얼마든지 진실일 수 있다는 냉소적 사고가 우리 사회에 빠르게 퍼진 까닭이다.

 페이크 뉴스의 범람은 ‘국가기밀’이나 ‘보안사항’을 핑계로 국민의 알 권리를 억눌러 온 정부와 정치권이 자초한 측면도 크다. 특히 박근혜 정부는 불리한 정보는 무조건 ‘찌라시’라 일축하고 넘어가기 일쑤였다. 이렇게 권력이 사실을 은폐하자 온갖 이야기가 ‘창조’되는 것이다. 이런 페이크 뉴스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타고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여야 대선후보들은 자신들의 정보 일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국민의 자유로운 접근을 허용하는 것만이 페이크 뉴스의 창궐을 막을 길임을 명심해야 한다. 국민들 역시 뉴스의 탈을 쓰고 근거 없이 유통되는 소문들을 섣불리 믿지 말고 이성적으로 취사선택하는 자세가 절실하다.

 중앙선관위도 페이크 뉴스에 강력 대응 방침을 정했다고 한다. 페이크 뉴스를 만든 사람은 물론 퍼 나른 사람도 엄벌하겠다는 것이다. 그동안 대선 때마다 네거티브 전략이 기승을 부린 만큼 당연한 대응이라고 할 수 있다. 다만 과도한 단속으로 알 권리와 표현의 자유까지 해쳐선 안 된다. 합리적인 의혹 제기까지 페이크 뉴스로 낙인 찍는다면 국민의 비판의식에 재갈을 물리는 시도로 비판받을 수 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