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영우 "문재인 전 대표도 노무현 정부 부역자"…정청래 발언에 재반박

중앙일보 2017.01.18 18:17
오상민 기자

오상민 기자

바른정당 김영우 의원이 "노무현 정부 여당 의원들도 정권의 부역자 되는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의 발언을 재반박했다.

18일 김 의원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정청래 전 의원 말대로 박근혜 정부 여당 의원들 다 부역자면 노무현 정부 여당 의원들도 그 정권의 부역자 되는 거고 부역자 다 입 다물어야하면 지금 국회 문 닫고 아주 공동묘지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전 대표나 정 의원도 다 부역자 되는 거고 따라서 입다물어야 한다"며 "부역자 타령 마시고 막말정치는 이제 그만"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또 "인간 노무현은 소탈하고 매력 있는 분이셨지만 노무현 정권의 실정 또한 역사의 분명한 불행"이라며 "이 모든 불행과 실정을 딛고 이젠 좀 더 좋은 정치해보자"고 글을 마쳤다.

앞서 김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문재인 전 대표는 대통령이 된다면 남자 박근혜가 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정 전 의원은 같은 프로그램에서 "박근혜 부역자들은 이런 상황에서는 그냥 좀 입을 다물고 계시는 것이 그나마 보기 좋다"며 "정치에도 염치가 있어야 한다"고 맞받아쳤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