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천안에서 전국 처음으로 청바지 축제

중앙일보 2017.01.18 18:10
충남 천안에서 전국 처음으로 청바지를 주제로 축제가 열린다.
천안시는 5월 20~21일 이틀간 신부문화공원 일대에서 ‘2017 천안 청바지축제’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축제에서는 벼룩시장과 경매, 세계 각국 청바지 교역전 등 다양한 행사가 마련된다. 축제는 천안(6개)과 아산(5개)에 대학에 대학이 몰려 있다는 점에서 추진됐다. 두 지역 대학 재학생만 10만여 명에 달한다. 천안시는 축제를 통해 역동적인 지역 이미지를 알릴 계획이다.

축제 개막일인 5월 20일은 1873년 독일계 미국인 리바이 스트리우스(1892~1902)가 재단사 제이콥 데이비스와 함께 등록비 68달러를 내고 미국 연방특허청에 청바지 특허를 낸 날이다.

천안시는 국내 청바지 제조업체로부터 청바지 68벌을 협찬받아 축제 첫날 오후 5시20분, 5200원을 시작으로 경매를 진행해 수익금을 기부할 예정이다. 축제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개막 1주일 전부터 시청과 구청, 읍·면·동사무소, 산하기관 직원들에게 청바지·티셔츠 차림으로 근무할 수 있도록 허용키로 했다.

천안시 관계자는 “축제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뒤 천안역 주변에 청바지를 주제로 한 박물관 건립을 추진할 것”이라며 “대학생들이 축제의 주인공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천안=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