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기문-MB, 19일 만난다…MB 측근에게 "반기문 도와드리라"

중앙일보 2017.01.18 17:20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과 이명박(MB) 전 대통령간 회동이 19일 예정된 가운데, MB가 측근에게 “(반 전 총장을) 잘 도와드리라”고 말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은 18일 S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전 대통령이 자신에게 “(반 전 총장을) 신중하게 잘 도와드리라 말씀하셨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수석은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홍보수석을 역임해 MB의 측근으로 꼽힌다. 현재는 반 전 사무총장의 대선 준비팀 격인 일명 '마포팀'에 합류한 상태다.

다만 이 전 수석은 “이 전 대통령이 먼저 반 전 총장을 도와주라고 한 것은 아니다”라며 “지금 보수의 다른 대안이 없고, 개인적 인연도 있고 해서 (반 전 총장을) 도와주는 것이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언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MB정부 핵심인사들이 반 전 총장의 대선 가도에 합류한 데 대해 이 전 수석은 “문재인 전 대표 주변에 있는 분들도 대부분 노무현 정부 당시 핵심적으로 일했던 분들”이라며 “(일각의 비난에 대해) 무조건 실패한 정권의 연장이라고 하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선을 그었다.

반 전 총장과 MB와의 만남은 19일 오후 4시쯤 반 전 총장이 직접 이 전 대통령 사무실을 찾아가 예방하는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반 전 총장은 이 자리에서 지난 10년간의 유엔사무총장 활동 성과를 설명하고, 이 전 대통령에게 대선 출마 관련한 조언을 구할 것으로 전망된다. MB와의 예방을 마친 반 전 총장은 이날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부인 손명순 여사에게도 찾아갈 예정이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